'코피 전략'에 반대해온 빅터 차 주한 미국 대사 내정자의 낙마 배경을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 코피 전략(Nose Blood)이란 미국이 북한과의 전면전을 예방하기 위해 제한적으로 선제 공격하는 것을 말한다.

1일(현지시간) 워싱턴 외교가와 미 언론에 따르면 워싱턴포스트(WP)는 전날 차 내정자에 대한 내정 철회를 전하며 "차 내정자가 '코피 전략'을 놓고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관리들에게 우려를 제기한 뒤 더는 지명을 기대할 수 없게 됐다"고 보도했다.

차 내정자 역시 같은 날 WP에 "나는 이 행정부 내 한 직위의 후보로 고려되던 시기에 이런 견해를 피력했었다"며 자신의 낙마가 '코피 전략' 반대와 무관치 않음을 시사했다.

영국 신문인 파이낸셜타임스(FT)도 차 내정자가 유사시 미국인 대피와 관련한 백악관과의 견해 차로 낙마했다고 전했다.

백악관은 한국 언론에는 차 내정자의 내정 철회 사실만 확인할 뿐 그 배경에 대해선 뚜렷한 설명을 하지 않고 있다. 주미 한국 대사관 등도 정확한 낙마 사유를 파악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CNN 방송은 "트럼프 행정부가 지명준비 절차에 돌입한 뒤 차 전 내정자에게 한국 내 미국인 대피 문제를 포함, 선제공격을 둘러싼 외교적 노력을 관리해나갈 준비가 돼 있느냐고 물었고, 이에 대해 차 내정자는 선제공격에 대한 우려를 표명했다"면서 "당시 한국 정부의 아그레망 절차가 진행 중이었음에도 불구, 이후 백악관은 침묵 모드로 들어갔다"고 익명의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외교전문가인 조너선 크리스톨 세계정책연구소(WPI) 연구원도 CNN 기고문에서 "백악관 관계자들이 액면 그대로 차 내정자의 전화를 콜백해주는 일을 중단하는 등 그와 연락을 끊으며 유령 취급을 하기 시작했다"며 "그에 대한 유령 취급은 시기적으로 전쟁에 대한 이야기가 고조되는 상황에서 이뤄졌으며, 백악관이 그를 없는 사람 대하듯 한 것은 나쁜 전조였을 뿐 아니라 위험한 일이었다"고 밝혔다.

미 정부 측은 우리 정부에 양해를 구하면서 "최대한 빨리 후임자를 물색해 관련 절차가 신속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빅터 차 내정자의 경우보다 빠르게 진행되도록 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차 전 내정자의 후임으로는 지난해 상반기 차 전 내정자와 함께 하마평에 올랐던 월터 샤프 전 주한미군 사령관을 비롯해 미 싱크탱크인 헤리티지 재단의 대북전문가 브루스 클링너 선임연구원 등이 거론된다.

대북 강경파인 존 볼턴 전 유엔 주재 미 대사와 함께 마크 내퍼 주한 미국 대사 대리의 승진 기용 가능성도 흘러나오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