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드라마 PD 성추행 의혹 사건 입장문
"무관용 원칙에 따라 처리할 것"

MBC PD 상습 성추행으로 대기발령 /사진=게티이미지뱅크

MBC 문화방송 측이 소속 드라마 PD 상습 성추행 사건에 대해 공식 입장을 냈다.

1일 MBC 측은 '성추행 의혹 PD 사건에 대한 입장문'을 전달하고 해당 사건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MBC는 "문화방송 내부에 성범죄에 대한 안일한 인식과 관행이 여전히 존재하고 있다는 점에서 더욱 안타깝게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문화방송은 지금까지 성추행, 성희롱 사건이 발생했을 경우 ‘무관용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대처해 왔고, 이번 사안도 동일한 원칙에 따라 처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해 인기리 종영된 드라마 편집팀 소속 PD가 한 편집실에서 메인 PD A씨에게 성추행을 당했고 A씨는 현재 대기발령 상태로 인사위원회 회부를 앞둔 것으로 알려졌다.

MBC 측은 "해당 사건은 지난 경영진 재임 시기에 발생한 사건으로, 발생 당시 제대로 조사되지 않았다"라며 "현 경영진은 사건을 인지한 직후, 가해자로 지목된 피디를 업무에서 배제하는 대기 발령을 냈으며, 진상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이나 2차 피해를 우려해 피해자의 인적 사항, 제기된 의혹에 과도한 취재는 자제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문화방송은 직장 내 성희롱 등 다른 성범죄가 더 없는지 확인해 엄정하게 처리할 것이며, 앞으로 재발 방지를 위한 강력한 대책을 마련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