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분권 확대를 위한 개헌은 여·야 정치권 사이에서도 별다른 이견이 없다."

문재인 대통령은 1일 세종시에서 시·도지사 간담회를 겸한 국가균형발전 비전 선포식을 주재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개헌을 통해서 지방분권을 확대해 나가는 것은 우리가 해야 할 과제"라며 "개헌의 시기가 문제일 뿐인데 지난 대선 때 모든 정당과 후보가 이번 지방선거 때 개헌을 위한 국민투표를 하겠다고 약속했다"고 강조했다.

특히 "적어도 지방분권을 중심으로 한 다음 여야 간 이견이 없는 합의된 과제를 모아서 개헌한다면 개헌을 놓고 크게 정치적으로 부딪히거나 정쟁화할 이유가 없는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이 시·도지사 간담회를 개최한 것은 취임 이후 이번이 세 번째다. 오는 6월 지방선거에서 개헌투표 실시를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거듭 천명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