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신당과 민주평화당을 놓고 갈등하던 국민의당 중재파가 2일 향후 거취에 대한 최종입장을 공식 발표한다. 이들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백의종군 선언에 대해 "중재파 의견을 일부 받아들인 것"이라고 평가해 통합신당행으로 마음을 굳혔다는 관측이 우세하다.

이용호 국민의당 의원은 이날 오후 박주선 국회 부의장실에서 중재파 의원 회동을 가진 뒤 기자들과 만나 "어떤 경우에도 중재파 의원들은 호남의 가치와 자존심, 그리고 국민의당이 그동안 지키고자 했던 가치를 저버리지 않고 노력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설명했다.

이날 회동에는 이 의장을 비롯해 박 부의장과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 주승용·황주홍·송기석 의원 등이 참석했다. 다만 황주홍 의원은 회동 도중 자리를 뜨며 "조금 더 생각할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의원은 "아직 당의 통합여부가 최종결정된 것은 아닌데, 그런 상태에서 당을 만들고 분열하는 것이 바람직한가 하는 고민이 있었던 것이 사실"이라며 "통합 작업에 분열 없이 모든 사람들이 참여해 호남의 외연을 확대하는 것이 최선이었는데, 그것이 훼손되고 분열된 상황에서는 차선을 선택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민주평화당이 차선이냐는 질문에는 "민주평화당에 가는 것과는 다른 이야기"라며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무소속으로 탈당할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선택지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송기석 의원도 그동안 같이 행동했고, 아마 손금주 의원도 같이 하지 않을까 싶다. 마지막까지 뜻을 같이하는 분들이 있는지 보고 기다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통합추진위원회는 이날 오후 확대회의를 열고 당명을 결정한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안녕하세요. 김소현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