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교일 자유한국당 의원이 법무부 검찰국장 재직시절 여검사 성추행 사건을 덮었다는 의혹을 재차 부인했다. 오히려 피해 여검사가 성추행 사실을 스스로 덮었다고 제시해 향후 논란이 예상된다.

최 의원은 1일 새벽 자신의 페이스북에 "jtbc 뉴스에 의하면 서지현 검사 본인이 성추행 사실을 당시 북부지검에서 모시고 있던 간부들과 의논했다고 한다. 당시 김모 부장검사에게 한 시간 넘게 울면서 이야기를 했고 차장검사와 검사장에게도 보고되었다고 한다"고 글을 남겼다.

최 의원은 "김모 부장검사는 서 검사에게 문제제기를 할지 의사를 물었으나 서 검사는 고심 끝에 문제제기를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한다"면서 "임은정 검사가 법무부 감찰에 계속 문제를 제기했고, 법무부에서 서 검사에게 성추행 피해 여부를 물었으나 서 검사는 그런 사실이 없다고 했다. 그리고 감찰이 중단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도대체 누가 성추행 사실을 은폐하였나요?"라고 반문했다. 그는 "8년이 지난 후 두 여검사가 이런 사실조차 알지 못한 저를 지목해 성추행 사실을 은폐했다고 주장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라며 "이런 사실을 알면서 제가 성추행 사실을 은폐했다고 하는 것은 명백히 명예훼손죄에 해당한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성추행 피해자인 서 검사가 스스로 성추행 피해를 덮은 것 아니냐고 주장하는 것으로 향후 논란이 예상된다.

최 의원은 성추행 은폐 논란이 처음 불거진 당시 언론에 성추행 사건 자체를 알지 못한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임 검사에게 '피해자가 가만히 있는데 왜 들쑤시느냐'고 호통쳤다는 임 검사의 추가 폭로 내용이 알려지면서 논란을 키운 바 있다.

최 의원은 이후 임 검사를 불러 질책한 사실이 없고, 성추행 자체도 알지 못했다며 거듭 관련 사실을 다시 부인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