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추석 개봉하여 흥행 돌풍을 일으켰던 영화 '범죄도시'가 VOD 서비스 개시 2개월 만에 역대 VOD 매출 1위에 등극하며 신기록을 세웠다.

누적관객 약 688만을 동원하며 역대 청불영화 흥행 3위에 등극한 영화 '범죄도시'가 국내 부가판권 시장에서도 흥행 신화를 기록 중이다.

'범죄도시'는 지난해 11월 16일 IPTV/VOD 서비스를 시작한지 불과 두 달여 만에 총 매출 110억원을 달성하며 역대 VOD 매출액 1위의 자리에 올랐다.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 내 온라인 상영관 공식통계 에 따르면 '범죄도시'는 지난 1월 21일까지 VOD 이용건수 총 144만3340건을 기록하며 내부자들(99만9915건), 럭키(102만8837건), 곡성(99만2720건) 대비 월등히 높은 이용건수로 명실상부 VOD 시장의 절대강자로 등극했다.
또한 '범죄도시'는 디즈니의 천만 돌파 흥행작 '겨울왕국'의 VOD 매출과 비교해서도 매우 인상적인 매출 양상을 보이고 있다.

2014년 1월 16일 개봉한 '겨울왕국'은 그 해 3월 초 VOD를 출시하여 2014년 연말까지 총 매출 109억을 기록했다. 그런데 '범죄도시'는 출시 2개월 만에 총 매출 110억원을 넘어서며 '겨울왕국'의 5배에 달하는 속도로 매출 110억원 달성이라는 대기록을 세운 것이다.

이는 전례 없는 속도의 폭발적인 기록으로 영화산업 종사자 및 플랫폼 업체들도 '범죄도시'의 뜨거운 인기에 놀라움을 금치 못하고 있다.

'범죄도시' 속 마동석 특유의 통쾌한 액션과 윤계상의 섬뜩한 연기는 지금까지도 많은 네티즌들 사이에서 다양한 패러디 콘텐츠로 재생산되는 등 식을 줄 모르는 인기를 자랑하고 있기에 올해에도 '범죄도시'의 VOD 매출 신화는 계속될 것으로 보여진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