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류준열이 '리틀 포레스트'를 통해 임순례 감독과 손 잡았다.

2월 1일 서울 동대문구 메가박스 동대문점에서 영화 '리틀 포레스트'(임순례 감독)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지난해 '침묵', '택시운전사', '더킹' 세 작품에서 연기력과 스타성 모두를 인정받은 류준열은 '리틀 포레스트'에서 대학 졸업 후 취업에 성공하지만 타인의 결정에 따라 행동해야 하는 상황을 받아들일 수 없어 고향으로 내려와 진짜 꿈꾸던 삶을 찾아가는 재하 역을 맡았다.

그는 영화 촬영 중 가장 인상적이었던 부분은 촬영 방식을 꼽았다. 류준열은 "사계절을 촬영해야 했기에 네 번의 크랭크인과 네 번의 크랭크 업을 해야 했다"라며 "재밌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처음에는 스태프들이 바뀌고 새로운 얼굴이 오면서 부담되기도 했는데 그런 순간들이 재밌다고 느껴졌고 기존 영화와 달랐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임순례 감독에 대해선 "큰누나 같은 스타일"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무서울 줄 알았는데 괜히 그랬다. 현장에서 모두가 좋아하는, 넉넉한 감독님이셨다"라고 칭찬했다.

임 감독은 류준열에 대해 "'글로리데이' 영화를 제작할 때 처음 봤다. 이렇게 건강하고 건전한 배우가 있을까 싶었다"라고 치켜세웠다.

또 "바쁜데도 사회적으로 가치있는 활동에 시간을 할애하는 점을 알게 돼 더 매력적이라고 생각하게 됐다"라고 덧붙였다.

'리틀 포레스트'는 일본의 동명 만화 원작으로 시험, 연애, 취업까지 뭐하나 뜻대로 되지 않는 혜원(김태리)이 모든 것을 뒤로 한 채 고향으로 돌아와 스스로 키운 작물들로 직접 제철 음식을 만들어 먹고, 오랜 친구인 재하(류준열), 은숙(진기주)과 정서적으로 교류하는 과정을 통해 자신만의 삶의 방식을 찾아가는 작품이다.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 '제보자'의 임순례 감독의 4년만의 신작이다. 오는 28일 개봉 예정.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