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교중흥S-클래스’는 경기 광교신도시에서 입지가 가장 좋은 주상복합 아파트로 분류된다. 도심을 벗어나지 않으면서도 호수조망이 가능해서다.

내년 5월 입주를 앞두고 있다. 아파트는 최고 49층 2,231가구(전용면적 84~163㎡)다. 매머드급 규모에도 2015년 분양 당시 평균 39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할 만큼 인기가 높았다. 오피스텔은 4개동 230실(전용 72~84㎡)이다.

경기도청신청사와 원천호수 사이에 자리잡은 단지다. 호수변이면서도 시가지와 가깝다. 광교중앙로사거리를 중심으로 롯데아울렛과 공사 중인 수원컨벤션센터를 마주본다. 신분당선 광교중앙역은 도보 10분 거리다.

호수를 남동향으로 바라보는 게 장점이다. 일조권과 조망권을 동시에 갖춘다. 광교신도시엔 호수조망을 위해 북향이나 서향으로 배치된 단지가 많다. 주변엔 녹지가 풍부하다. 뒤편으론 넓은 사색공원이 있다. 호수변은 전체가 공원과 산책길로 조성됐다.

분양가상한제를 적용받았다. 광교신도시 조성이 막바지에 접어들면서 분양권 웃돈은 높아지는 중이다. 분양가가 5억3000만~5억9000만 원대였던 전용 84㎡는 최근 실거래가가 7억원 중반대에 형성됐다. 전용 84㎡B형은 8억3000만 원에 손바뀜해 최고가를 기록했다. 전용 129㎡는 지난달 11억3000만 원에 실거래돼 2억원 이상의 프리미엄이 붙었다. 이의동 E공인 관계자는 “호수 조망 세대는 매물 자체를 구하기 힘들어 웃돈이 3억원을 호가한다”고 말했다. 2015년 분양했지만 입주까지는 아직도 1년여가 남았다. 토목공사와 철골조 작업에 소요되는 기간이 길어서다. 공사기간만 45개월로 30개월 안팎인 일반 아파트보다 50%가량 길다.

전형진 기자 withmol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