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예능 '한끼줍쇼'가 수요 예능 프로그램 최강자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시청률 조사회사인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방송된 '한끼줍쇼'는 7.6%의 자체최고시청률을 기록했다. 분당최고시청률은 9.4%까지 치솟았다. 이는 지상파·비지상파 포함 동시간대 1위에 해당하는 수치이다(수도권 유료가구 기준). 전국 기준으로는 6.8%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는 '소림사 절친'인 배우 유이와 임수향이 밥동무로 출연해 성북동에서 한 끼에 도전했다. 유이와 임수향은 직접 운전대를 잡고 규동형제를 인터뷰를하며 매력을 과시했다.

하지만 동네탐색 후 끝없이 이어진 높은 벽 앞에서는 의기소침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에 유이는 자기소개 대신 아버지 김성갑 야구 코치를 소환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세 번째 시도에서 유이는 집주인에게 "안녕하세요. 저는 유이라고 하는데 혹시 아시나요?"라 물었다. 이내 초인종을 향해 흘러 나오는 "잘 모르는데요"라는 대답에도 당황하지 않고, 번뜩이는 기지를 발휘해 "아버님, 혹시 야구 좋아하세요? 김성갑 코치님이 제 아버지거든요. 제가 그 분의 딸이에요"라 말해 모두의 웃음을 유발했다.
유이의 센스만점 멘트로 인해 한끼 도전은 몇 번의 실패 끝에 성공을 맞이했다.

이 집의 주인은 박용선 웅진코웨이 전 대표이사였다. 박 전 대표는 평사원으로 시작해 CEO까지 올라간 입지전적 인물이다. 특히 정수기 임대 서비스를 착안한 인물로 잘 알려져 있다.

박 전 대표 가족은 맛깔스러운 매콤한 제육볶음을 비롯해 고소한 고등어 구이, 시원한 동치미 등 정성 가득한 한 상을 대접했고, 유이와 강호동은 한 그릇을 맛있게 비워 보는 시청자들의 식욕을 자극하기도 했다.

JTBC '한끼줍쇼'는 매주 수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