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박준형 김지혜 부부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박준형, 김지혜 부부가 희극인다운 예능감을 뽐냈다.

지난 31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의에 박준형, 김지헤는 '꿀 떨어지거나 딴지 걸거나 꿀단지 특집'의 주인공으로 초대됐다.

이날 김지혜는 자신의 히트코너인 '달려라 하니'를 2018년 버전으로 선보였다.

김지혜는 "가슴이, 가슴이..."라는 유행어와 함께 "가슴이 와이파이에요 잡히지 않아요", "가슴이 비트코인이에요. 이름만 있지 본 사람은 없어요"라고 개그를 선보였다.
또 영화 '신과 함께'를 모티브로 "가슴이 김자홍이에요. 죽었어요"라고 말해 좌중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박준형은 "아이, 창피해"라며 얼굴을 붉혔다.

박준형은 아내 김지혜에 영감을 받은 어록을 공개했다. 그는 "김지혜는 전생에 무사였을 것이다. 몸에 칼을 많이 대서", "잠자는 숲속의 공주였을 것이다. 수면마취를 많이 해도 금방 깨어난다"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