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31일 한병도 정무수석을 통해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평창 동계올림픽 초청장을 보냈다. 이 전 대통령은 한 수석에게 "참석하겠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서울 대치동의 사무실에서 한 수석을 맞았다. 이 전 대통령은 "추운데 멀리서 오느라 고생이 많았다"고 했다. 한 수석은 "평창올림픽 개막식이 얼마 남지 않았고, 평창올림픽이 이 전 대통령에게 남다른 의미가 있기 때문에 문 대통령께서 정중히 예우를 갖춰 이 전 대통령 내외분을 초청하라고 하셨다"고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은 초청장을 꺼내 읽었다. 그는 "국가적 경사이고, 대한민국의 화합을 돕고 국격을 높일 좋은 기회"라며 "올림픽이 성공적으로 개최돼야 한다"고 했다. 이 전 대통령은 "여러 이야기가 있지만 (참석을) 긍정적으로 생각해보겠다"며 "문 대통령님께 잘 말씀 전해달라"고 밝혔다.
이날 이 전 대통령과 한 수석은 비공개로 20여 분간 환담했다. 검찰의 국정원 특수활동비나 다스 수사 얘기는 직접 거론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이 전 대통령은 최근 이명박 정부 인사들에 대한 검찰의 국정원 특활비 수사에 대해 "정치 보복"이라고 반발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분노의 마음을 금할 수 없다"며 정면으로 충돌했다.

정치권에선 이 전 대통령 소환을 평창올림픽 이후로 연기하려는 것이 청와대의 이 전 대통령 평창 행사 초청과 관련이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