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이 국회의원들에게 불법 후원금을 보낸 혐의를 받고 있는 KT(27,3500 0.00%) 임원들에 대해 출국 금지를 조치했다고 1일 MBC가 보도했다.

불법 자금을 마련하는 데 관여한 것으로 보이는 김모 상무 등 KT 관계자들이 그 대상이다.

경찰은 임원들이 법인카드로 상품권을 구입한 뒤 이를 현금화하는 '상품권깡' 수법을 사용, 일부 국회의원에게 불법 정치자금을 낸 것으로 보고 있다.

정치자금법에 따르면 법인이나 단체는 정치자금을 기부할 수 없으며 법인 또는 단체와 관련된 돈으로 정치자금을 기부하는 행위도 금지된다.

경찰은 KT 고위급 개입 정도에 대한 관련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만간 회사 관계자도 소환 조사할 계획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