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3’ 정소영, 강동원과 키스신 후폭풍 고백
정소영 “강동원 인기, 그 정도인 줄 몰랐다”

해투3 정소영

‘해피투게더3’에서 정소영이 배우 강동원과의 키스 비화를 털어놓는다.

정소영은 오는 2월 1일 방송되는 KBS 2TV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3’)에 김승우-고수희-이태성과 출연해 ‘해투동-황금빛 미친 존재감 특집’을 꾸몄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정소영은 ‘안티카페’를 보유했다고 밝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정소영은 “친구들이 어느 날 내 안티카페가 생겼다고 알려주더라. 뭔가 했더니 강동원 씨와의 키스신 때문이었다”고 밝혀 귀를 쫑긋하게 만들었다. 바로 과거 드라마 ‘매직’에서 강동원과의 키스신을 찍고 난 뒤 없던 안티카페가 생겼다는 것.

이어 정소영은 “제가 인터넷도 잘 안하고 뭐든 늦는 스타일”이라고 밝힌 뒤 “강동원 씨가 인기가 많으신 줄은 알았지만 그 정도인 줄은 몰랐다. 처음에는 웃었는데 카페 회원수가 점점 늘더라”라며 팬심에 무지(?)했던 지난날을 반성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이날 정소영은 강동원을 비롯해 멋진 남자배우들과 연기 호흡을 맞추는 일에 대해 순수한 속내를 털어놨다는 후문. ‘해투3’는 오는 2월 1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