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JYP·빅히트 3사 손잡다..SK텔레콤과 유통사업 추진
2월부터 SK텔레콤 계열사 아이리버 통해 SM, JYP, 빅히트 등 3사 음악 콘텐츠 유통사업 시작

SM엔터테인먼트(총괄사장 김영민, 이하 SM), JYP엔터테인먼트(대표이사 정욱, 이하 JYP), 빅히트엔터테인먼트(대표이사 방시혁, 이하 빅히트)는 SK텔레콤과 손잡고, B2B 음악콘텐츠 유통 및 B2C 음악서비스 플랫폼 등 음악사업을 함께 추진한다고 31일 밝혔다.

SM, JYP, 빅히트 엔터 3사와 SK텔레콤은 이날 오전 을지로 SK텔레콤 본사에서 음악사업 협약식을 갖고, B2B 음악유통사업 및 B2C 음악서비스 플랫폼 사업 발전을 위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이번 협약은 현행 음악시장의 사업구조를 개선하여 콘텐츠의 창작과 생산의 선순환구조를 정립함은 물론 보다 효율적이며 산업친화적인 생태계 조성을 위해 노력, AI, 블록체인 등 ICT기술을 적용해 고객에게 기존과 차별화된 새로운 음악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추진되었다.

우선적으로 2월 1일부터 SM, JYP, 빅히트 3사의 음반 및 음원 콘텐츠 B2B 유통을 SK텔레콤 계열사인 아이리버에서 진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은 권리사가 유통사의 정책에 따라 콘텐츠를 유통하던 기존 방식에서 탈피, 3사는 권리사로서 콘텐츠의 기획, 제작 영역뿐만 아니라, 유통과정에도 함께 참여, 자사 콘텐츠의 공급, 유통 정책을 수립함은 물론 시장의 정보와 노하우를 체득, 내재화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기획 및 유통 노하우, 시장 정보까지 모두 확보, 장기적으로 시장과 상호작용을 통해 기업 및 시장 발전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음악 저작권 보호와 거래 기록 투명화 등에 활용 가능성이 높은 블록체인 기술 등도 적극 검토하여, 현행 콘텐츠 유통, 거래 구조를 개선, 발전시키는 데 힘을 쏟을 예정이다.

이번 ‘음악 사업 협약식’에는 SM 김영민 총괄사장, SM 한세민 대표이사, JYP 정욱 대표이사, 빅히트 방시혁 대표이사, SK텔레콤 노종원 유니콘랩스장이 참석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