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연우진이 "사주 결과에 굉장히 연연하는 편"이라고 밝혔다.

31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영화 '궁합'(감독 홍창표, 제작 주피터필름)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OX토크에서 연우진은 '연인과 궁합이 안좋다면 신경쓰일 것 같다'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그는 "굉장히 신경쓰고 연인과 다툼의 원인이 될 것 같다"면서 "사주 궁합을 어렸을 때 많이 봤다. 사주에서 붉은 계열이 잘 받는다고 하면 주변에 붉은 것들을 놓는다. 색깔있는 자동차가 좋다고 하면 차 색깔을 바꾼다"고 설명했다.

한편, 다음달 28일 개봉하는 '궁합'은 조선 최고의 역술가 서도윤이 혼사를 앞둔 송화옹주와 부마 후보들 간의 궁합풀이로 조선의 팔자를 바꿀 최고의 합을 찾아가는 역학 코미디다.

연우진은 극중 송화옹주의 남편감 중 야심에 가득 찬 능력있는 감찰관 윤시경 역을 맡았다.

김현진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