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지현 검사 /사진=JTBC

서지현 창원지검 통영지청 검사가 검찰 내 성추행을 폭로한 가운데 검찰 내에서 벌어지고 있는 성추행 사건들이 수면위로 드러났다.

지난 30일 SBS 라디오 '김성준의 시사전망대' 는 검찰 내 성폭력 의혹에 대해 다뤘다. 서지현 검사의 경우 법무부장관이 마주 앉아있는 장례식장에서 안태근 전 검사장에게 추행을 당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뿐만이 아니다.

'김성준의 시사전망대'는 "성폭력 사건에 대해서 한 부장검사가 여성들이 나이트클럽에 갈 때는 2차 성관계를 이미 동의하고 가는 것이기 때문에 강간이 아니라는 주장을 했다거나. 내가 벗겨봐서 아는데라는 식으로 유달리 강간 사건에 관심을 보인 부장검사도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서 검사가 자기가 겪어보니까 차마 그 앞에서는 어떤 말도 할 수 없는 상황들이 여러 차례 있었다는 얘기를 많이 했습다. 서열, 그리고 남성 중심의 검찰 조직에서 내부에서 벌어진 성범죄를 문제 삼을 경우에 잘 나가는 선배 검사의 발목을 잡는, 이른바 꽃뱀 취급을 당하는 경우도 많았다고 어제 서 검사가 올린 글에 보면 적혀 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31일 대검찰청은 성추행 사건 진상규명 및 피해회복 조사단을 구성해 진상조사 및 제도 개선을 위해 활동한다고 밝혔다.

조사단은 서 검사가 폭로한 안태근 전 검사장의 성추행 의혹 사건을 중심으로 검찰 내에서 발생한 각종 성범죄 사건을 조사한다. 필요한 경우 수사도 가능하다고 대검은 설명했다.

서 검사와 안 전 검사장의 경우 조사단 구성이 완료되면 참고인으로 불러 진술을 들을 계획이다. 안 전 검사장 의혹 사건 외에도 서 검사가 추가로 폭로한 성추행 의혹도 조사대상에 포함될 전망이다.

또 전직 여성 검사들이 폭로한 성추행 의혹 사건도 조사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