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승기가 영화 '궁합' 촬영 에피소드를 전했다.

이승기는 31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영화 '궁합'(감독 홍창표, 제작 주피터필름) 제작보고회 "샤이니 민호가 극중 제 동생으로 나온다"고 밝혔다.

이어 "민호와 조복래 씨와 가벼운 마음으로 의기투합하러 하동의 로컬 중국집으로 갔다"면서 "깔끔하게 세고, 굵게 먹고 가기러 했다"고 말했다.
이승기는 "도수가 좀 있는 중국술을 먹었다. 시골이라 술이 많이 있지 않았다"면서 "사장님이 옆 중국집에 가서 술을 사오셨다. 그렇게 먹은 게 30병 정도 된다"고 설명했다.

이날 만취한 이승기와 조복래는 다음날 촬영 분장할 떄까지 기억이 없던 상태. 이승기는 "민호는 멀쩡하더라. 정말 대단한 정식력"이라고 밝혔다.

한편 ‘궁합’은 조선 최고의 역술가 서도윤이 혼사를 앞둔 송화옹주와 부마 후보들 간의 궁합풀이로 조선의 팔자를 바꿀 최고의 합을 찾아가는 역학 코미디다. 오는 2월28일 개봉 확정.

김현진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