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좋다' 알베르토 몬디 1형 당뇨 고백

'사람이 좋다'에 출연한 알베르토 몬디가 1형 당뇨를 앓고 있다고 고백했다.

지난 30일 오후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 출연한 알베르토 몬디는 식사 전 주사기를 꺼내 스스로 인슐린을 투여했다.

그는 "1형 당뇨가 있어 탄수화물 먹기 전 인슐린을 맞아야 한다"며 "원인은 모르고 태어날 때부터 있거나 스물다섯살 되기 전에 걸리는 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유전, 식습관, 생활 습관과는 상관없다"라면서 "관리만 잘 하면 문제 없는데 잘 못하면 나중에 합병증이 생길 수 있어 병원을 자주 다닌다"라고 털어놨다.

한편 이날 알베르토 몬디는 중국 유학시절 만난 아내를 찾아 한국에 온 로맨틱한 사연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