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알베르토 몬디가 아내와의 러브스토리를 털어놔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30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이하 '사람이좋다') 259회에서는 이탈리아 출신 방송인 알베르토 몬디가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 알베르토 몬디는 "중국 유학 갔을 때 마음에 드는 한국여자가 한 명 있었다"며 입을 열었다.

이어 알베르토는 "내가 그전에 한국 사람을 만난 적이 없었는데 되게 맘에 들었다. 행동이나 외모, 말하는 거 보고 너무 마음에 들었다"며 가족 사진을 공개했다.

이날 알베르토 몬디는 아내에게 "사람들이 물어본다. 한국에 왜 왔냐고. 내가 아내 따라왔다고 말하면 멋있어 보일 수 있는데 사실은 정말 그때 네가 보고 싶어서 왔다. 20대 초반의 마음으로 정말 보고 싶은 사람이 있어서 아무거나 할 수 있던 그런 시기였던 거 같다"라고 고백했다.

특히 이날 알베르토 몬디가 화제를 모으면서 한국 사람과 결혼 하게 된 이유가 새삼 주목을 받았다.

과거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 출연한 알베르토 몬디는 "부인이 집착하지 않더라. 연락도 자주 하지 않았다. 그래서 마음에 들었다"고 말하며 결혼을 결심한 이유를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알베르토 몬디는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를 통해1형 당뇨를 앓고 있다고 고백해 이목을 집중 시켰다. 현재 알베르토 몬디는 MBCEVERY1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 출연중이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