安 "중재파, 함께 해준다면 통합 후 사퇴"
"리베이트 조작 사건때와 달리 전면 서겠다"
반대파 "중재파 유인책… 눈 가리고 아웅"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31일 바른정당과의 통합 작업이 마무리된 후 대표직을 사퇴하겠다며 백의종군 의사를 거듭 천명했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제 사퇴가 보다 많은 분과 함께 하기위한 통합을 위한 것이라면 기꺼이 그 선택을 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가 대표직 사퇴를 강조하며 시점을 확정 지은 것은 당내 중재파를 잡기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박주선 국회 부의장과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를 비롯한 국민의당 중재파 의원들은 안 대표의 통합 전 조기사퇴 카드를 중재안으로 제시한 바 있다.

안 대표는 중재파를 향해 "제가 통합 과정에서 미진했던 부분들을 채워 중도개혁 정당을 우뚝 세우고 국민 정치시대를 열어주시는 길에 함께 해주실 것을 믿는다"며 "함께 해주신다면 저는 통합신당이 창당되는 날인 2월13일 통합을 완결시키고 대표직에서 물러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총선 직후 박근혜 정부가 리베이트 조작사건으로 국민의당을 탄압할때, 그 책임을 제가 지고 뒤로 물러나 있던 경우와는 다를 것"이라며 "저는 직위와 상관없이 신당의 성공을 위해 전면에 나서 제가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당내에서는 안 대표의 지방선거 출마 요구도 나오는 상황이다. 장진영 국민의당 최고위원은 이날 "지금 통합 신당에 필요한 건 지방선거 승리고, 이를 위해서는 대표선수가 필요하다"며 "안 대표는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어떤 역할을 할 것인지 구체화 해야 한다. 서울시장이든 부산시장이든 깃발을 들 때가 왔다"고 주장했다.

통합 반대파는 안 대표의 백의종군 선언에 즉각 반발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안 대표가 사퇴 후 전면에 서겠다고 선을 그은 것은 지방선거에서 선대위원장으로 전면에 서겠다는 의지 표현으로 보인다"며 "한마디로 중재파 유인책이며 지방선거에서 주도적 역할하겠다는 눈가리고 아웅"이라고 꼬집었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안녕하세요. 김소현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