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레소년 '평창유감'

'벌레소년'이라는 닉네임을 쓰는 래퍼가 '평창유감'이라는 힙합곡을 지난 26일 유튜브를 통해 공개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벌레소년이 부른 '평창유감'은 문재인 정부와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에 대한 날선 비판을 담고 있다.

이 곡은 작사, 작곡, 편곡 모두 벌레소년이 도맡았고 시작부터 욕설이 난무한다.

곡에는 "인민민주주의는 안하무인 / 폭락하는 비트코인 같이 문꼴오소린 매일 자살골만 골인 / 지지자는 GG 치고 발인 / 네이버엔 평화 올림픽 검색어 올리기 / 태극기 내리고 한반도기 올리기 / 대체 왜 북한에게 쩔쩔 맵니까"등의 가사를 담았다.
이 곡은 49만명이 들었다. 네티즌들은 댓글을 통해 "소화제다", "가사 내용이 조금 지나치지만 전체적인 맥락에서 공감한다", "반성할 분들 알아서 반성하라", "이것이 민심"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이후 벌레소년은 트위터를 통해 "이게 지금 무슨 난리"나며 "관심 가져주셔서 감사. 고소 실화냐?"는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