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파 속 신생아 구조, 자자극으로 조사돼 /사진=연합뉴스TV

한파 속에 아파트 복도에 버려진 신생아를 구조했다고 신고한 여대생이 알고보니 친모인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 30일 광주 북주경찰서는 자신이 낳은 아이를 아파트 복도에 유기한 것처럼 속인 A씨(26)를 임의동행해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이날 새벽 4시경 광주 북구 한 아파트 복도에서 갓난아이를 구조했다고 거짓말해 형부가 경찰에 신고하도록 했다.

당시 A씨는 출동한 경찰관들에게 "새벽에 고양이 우는 소리가 들리는 듯해 밖으로 나왔다가 핏자국 속에 울고 있는 아이를 발견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현장에 양수와 출산으로 인한 혈흔이 없는 것을 수상히 여긴 경찰의 수사에 A씨는 자백했다.

이날 언니 집을 방문한 A씨는 언니 부부 몰래 새벽 3시반 경 화장실에서 딸을 낳았고 혼자 키울 자신이 없어 이같은 일을 벌인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경찰에 딸에 대한 양육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