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미 대통령 /사진=한경DB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간) 이날 밤 예정된 취임 후 첫 국정연설에서 "통합의 메시지를 내놓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날 더힐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국정연설을 앞두고 방송사 앵커들과 오찬을 함께 한 자리에서 "나는 우리나라가 통합된 모습을 보고 싶다"며 "내가 이 나라를 통합한다면 엄청난 성공으로 간주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테러 공격이나 자연재해와 같은 큰 사건 없이도 나라를 한데 묶게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그는 미국 사회에 만연된 이념적 양극화 현상은 빌 클린턴 전 대통령 재임 시절의 탄핵 추진 상황 때로 거슬러 올라간다면서 "이 엄청난 분열은 비단 지난해에만 있었던 것이 아니다"라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클린턴 전 대통령이 '섹스 스캔들'과 관련한 위증 혐의로 1998년 미국 헌정사상 두 번째로 하원으로부터 탄핵소추 당했던 상황을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

이번 국정연설은 지난 대선 당시 트럼프 캠프 측과 러시아 간 내통 의혹을 둘러싼 이른바 '러시아 스캔들'에 대한 특검 수사가 정점을 향해 치닫고 있는 가운데 이뤄진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