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 석유제품 공급 바닥 수준…북한 내 휘발유·경유 부족 심각"
"김정은 방러 문제 논의 안돼…북미 비공식 접촉 채널 현재도 가동"


북한은 심각한 연료 부족 문제를 겪고 있으며 이 같은 상황에서 북한에 대한 석유제품 공급 중단은 경제봉쇄이자 선전포고로 받아들여질 것이라고 북한 주재 러시아 대사가 31일(현지시간) 경고했다.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주북 러시아 대사는 이날 '외교관의 날'을 앞두고 자국 리아노보스티 통신과 한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마체고라 대사는 '러시아가 북한에 대한 석유제품 공급을 줄일 수 있는가'라는 질문에 "이미 바닥에 도달했다"며 추가적 공급 축소는 불가능하다고 답했다.

그는 "마지막 유엔 안보리의 대북 결의(2397호)에 따라 허용된 쿼터에 따르면 북한으로 중국 송유관을 통해 연 약 54만t의 원유를 공급할 수 있으며 러시아와 중국, 다른 나라들로부터 6만t을 약간 상회하는 석유제품(휘발유, 경유 등)을 공급할 수 있다"면서 "2천500만 명 이상의 인구를 가진 나라에 6만t은 방울에 불과하며 더는 줄일 게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북한은 이미 휘발유와 경유 부족을 심각하게 느끼고 있으며 이는 인도주의 문제를 포함한 심각한 문제를 야기하고 있다"면서 "((공급을) 더는 줄일 수 없다"고 거듭 주장했다.

그러면서 "만일 석유와 석유제품의 공급이 중단되면 이는 북한에 대한 완전한 (경제)봉쇄를 의미하게 될 것"이라면서 "북한 대표들은 봉쇄는 모든 후과를 포함하는 전쟁선포로 받아들여질 것이라고 여러 차례 얘기해 왔다"고 상기시켰다.

그는 또 러시아 극동 지역 항구가 북한 석탄의 제3국 수출에 이용되고 있다는 미국 측 주장은 전혀 근거가 없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마체고라 대사는 "러시아는 최근에 시작된 남북한 교류를 크게 환영한다"면서 북미 접촉에 대해서도 "미국과 북한 간에는 지금도 의견을 교환하는 비공식 채널이 있으며 조만간 공식 접촉도 시작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동시에 "역내 국가 간 양자 관계 조정이 없이는 동북아 지역의 안보 유지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북미 접촉은 필요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러시아는 북한에 미국과의 접촉을 위한 중재 역할을 하겠다는 제안을 하지 않았다면서 "왜냐하면 우리는 단순한 중재자 역할을 맡고 싶지 않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북한도 러시아에 미국과의 접촉을 중재해 달라는 요청을 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러-북 교류와 관련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러시아를 방문할 가능성에 대해 "현재 최고위급 방문 가능성은 논의되지 않고 있다.

아직 그러한 대규모 행사를 추진할 때가 오지 않은 것 같다"고 소개했다.

마체고라는 지난 한 해 동안 북한이 미사일 프로그램에서 상당한 진전을 이뤘다고 평가하면서 '북한이 미사일 발사나 핵실험 계획에 대해 사전에 러시아에 통보하는가'라는 질문에는 "통보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그는 이밖에 북한에 러시아 군사기지를 건설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그러한 문제는 전혀 검토되고 있지 않다.

우리는 정치적으로나 군사적으로 북한에 군사기지를 둘 필요성이 없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