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과용 X-레이 등 제조
미·중·일 등 40개국 수출
연내 IoT 3D프린터 출시
5년내 매출 1000억 기대

이상철 레이 대표가 지난해 독일 쾰른에서 열린 치과용의료기 전시회에서 바이어에게 제품을 설명하고 있다. 레이 제공

환자들이 편안하게 치과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치과용 의료기기에 사물인터넷(IoT) 기능을 탑재해 수출시장을 확대하는 기업이 있다. 경기 화성시 삼성로의 레이(대표 이상철)는 치과 진단용 엑스레이 장비인 ‘레이스캔’과 3차원(3D) 프린터 임플란트 치료기인 ‘레이덴트’를 생산하는 치과용 의료기기 전문업체다. 치과용 의료기기에 IoT를 접목한 것은 국내 처음이다.

이상철 대표는 “IoT 기능이 탑재된 레이스캔의 수출 확대를 위해 올해 말까지 스페인 등 두세 곳에 해외법인을 추가 설립할 계획”이라고 31일 발표했다. 미국 독일 일본 호주 멕시코 등에 현지 법인을 두고 있다. 레이스캔과 레이덴트는 미국 중국 유럽 등 40여 개국에 수출된다.

이 회사는 IoT 기능이 탑재된 레이스캔을 2012년 개발해 파노라마 기능을 적용해 성능을 높였다. 영상진단장비로 한 컷씩 촬영하는 시티기능과 치료할 부위를 연속 촬영하는 파노라마 기능, 임플란트 교정용 영상인 세팔로 촬영 등을 동시에 할 수 있다. 아픈 부위를 한 번에 연속 촬영해 치료효과를 높였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이 대표는 “레이스캔은 타사 제품에 비해 엑스레이 촬영을 위한 방사선 빛을 적게 쏘여 피폭량을 줄이면서도 우수한 영상을 얻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레이스캔은 작동을 하거나 멈출 때 스스로 자가진단까지 시행해 잘못된 부분을 개선하는 등 제품을 항상 최적화 상태로 유지하는 특징이 있다.

IoT 기능이 탑재된 레이스캔(오른쪽), 치과용 3D프린터기인 레이덴트.

이 회사는 레이덴트에 올해 말까지 IoT 기능을 탑재할 계획이다. 이 제품은 치과용 3D 프린터기로 지난해 3월 출시해 수출 효자 제품이 됐다. 치료에 앞서 레이스캔으로 촬영한 영상을 바탕으로 치아에 맞는 임플란트를 3D 프린터로 제작한다. 회사 관계자는 “임플란트 치료를 위해 병원을 몇 번씩 찾아야 하는 환자의 번거로움을 없애고 ‘원-데이’ 치료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지난해 334억원의 매출을 올린 이 회사는 전체 매출의 90%를 수출로 벌어들이고 있다.

이 회사는 2004년 이 대표가 박사학위 과정에서 산업용 비파괴검사 CT(컴퓨터 단층촬영)인 마이크로 CT 생산을 위해 창업했다. 이후 치과용 CT를 개발해 2008년 치과용 의료기기 전문업체로 변신했다.

이 대표는 “직원들과 머리를 맞대고 고성능 제품 개발을 위한 연구에 몰두해 지금의 치과용 의료기기 전문업체로 성장했다”고 말했다. 전 직원 120명 중 46명의 연구원을 두고 매출의 13%를 연구비로 투자할 정도로 투자를 강화해온 결과다. 이 대표는 “올해 말 레이덴트에 IoT 기능이 탑재된 신제품을 출시하면 앞으로 5년 내 해외법인을 10곳으로 확대하고 매출 1000억원을 달성하는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화성=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