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균 경쟁률 1.52대 1
인기 있는 84㎡A도 0.86대 1

지방 대도시선 청약열기 후끈
대구 191가구에 6만여명 몰려
대우건설이 경기 과천시 부림동에서 선보인 ‘과천 센트럴파크 푸르지오 써밋’이 1순위 청약(당해지역) 마감에 실패했다. 반면 지방 대도시에선 수백 대 1의 경쟁률을 보인 단지가 많았다.

31일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이날 청약을 접수한 전국 11개 단지 중 8곳이 1순위 당해지역에서 마감에 성공했다. 일반분양분 434가구(특별공급 제외)를 모집한 ‘과천 센트럴파크 푸르지오 써밋’ 아파트 1순위 청약에 660건의 통장이 접수돼 평균 1.52 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당첨 후 최대 2억원의 프리미엄을 예상하며 기대를 모은 것에 비해 저조한 성적이다. 전용 84㎡T타입과 선호도가 높을 것으로 예상된 전용 84㎡A타입이 마감에 실패했다. 31가구를 공급한 전용 84㎡T타입엔 16명만 청약을 신청했다. 경쟁률은 0.52 대 1에 그쳤다. 전용 84㎡A타입은 162가구 모집에 139건만 접수됐다. 0.86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해 23가구가 미달됐다.

이날 접수한 대전 서구 둔산동의 ‘e편한세상 둔산1·2단지’ 아파트는 모든 주택형이 1순위 마감에 성공했다. 69가구를 모집한 1단지 1순위 청약엔 무려 2만2174명(이하 기타지역 포함)이 청약을 신청해 평균 321 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755 대 1의 최고 경쟁률을 보인 전용 84㎡B타입(4가구)엔 3185명이 통장을 던졌다. 97가구를 모집한 2단지엔 2만3465건이 접수됐다. 242 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대구 중구 남산동의 ‘대구 e편한세상 남산’은 191가구 모집에 6만6184명이 도전해 평균 경쟁률이 346 대 1에 달했다. 대구 달성군 명곡리의 ‘설화명곡역 프리미어힐’도 평균 2.9 대 1의 경쟁률을 보이며 1순위에서 마감됐다. 광주광역시 북구 용두동의 ‘광주 첨단 진아리채’ 아파트는 13 대 1로 청약 마감에 성공했다.

경북 구미 송정동의 ‘힐스테이트 송정 1·2단지’ 중 2단지는 12 대 1의 평균 경쟁률을 보이며 전 주택형이 마감됐다. 다만 힐스테이트 송정 1단지와 강원 동해 단봉동의 ‘e편한세상 동해’는 1순위 마감에 실패했다.

HMG가 시행한 경기 의정부시 민락2지구 ‘제일 풍경채 센텀’ 오피스텔은 평균 청약 경쟁률 16.8 대 1을 기록했다. 전용 64㎡는 47 대 1의 최고 경쟁률을 보였다. 복합상가인 ‘애비뉴 모나코’(1만7000여㎡)는 홍보관 개관과 동시에 90% 가까이 계약이 이뤄졌다.

김형규 기자 k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