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현진영, 김경식이 토크쇼 나들이에 나선다.

오늘(30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는 황금 개띠해를 맞아 제2의 전성기를 노리는 개띠 스타 현진영, 김경식, 박현빈, 줄리엔강, 허영지가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과시한다.

이날 현진영은 "시험관 아기 시술에 도전하는 중"이라고 고백했다. 이어 "과거 아내와 '인공수정에 실패하고 정신 차리면 (2세를) 갖기로 하자'고 했다"면서 2세를 위해 결심한 모습을 보여 감동을 선사했다.

이날 현진영은 제작진이 준비한 가상 2세 사진과 선물에 "이렇게만 나오면 좋겠다"고 말하며 눈물을 글썽였다.
한편, 틴틴파이브 출신 김경식이 20년 넘게 SM소속이라고 밝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김경식은 "지금 SM 소속 개그맨 이동우와 본인 둘 밖에 없다"며 신동엽, 강호동, 이수근 등 SM의 계열사인 SM C&C 소속 개그맨들과는 '진골과 성골' 차이라고 말해 SM 본부에 대한 자부심을 드러냈다.

특히 그는 SM 후배들의 인사 받을 때 기분이 좋다며 엑소가 먼저 인사를 한다고 자랑했고, 이에 SM 1호 가수 현진영이 "첫 번째로 교육 받는 게 인사"라며 "기본 적인 걸 받고 있다"고 말해 주변 사람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김경식은 요즘 김생민 덕을 보고 있다고 고백했다. CF 요정으로 변신한 김생민의 출연료가 오르면서 '낙수효과'를 맛봤다며 "(스케줄 전화가) 이리로 오는 거예요"라며 부쩍 늘어난 행사에 함박웃음을 감추지 못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