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릴 적 가수를 꿈꿀 때 부모님이 반대를 하셨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굉장한 어머니들이 많습니다. 아이돌 지망생 아이들에게 든든한 엄마 지원군은 큰 경쟁력입니다.

30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드레스가든에서 열린 라이프타임 '아이돌맘(Idol Moms)' 제작발표회에서 원조 아이돌 H.O.T 출신 가수이자 SM 엔터테인먼트 이사 강타는 이같이 말했다.

'아이돌맘(Idol Moms)'은 댄서를 꿈 꾸는 아이들과 엄마들의 리얼리티 예능으로 전 세계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라이프타임 프로그램 '댄스맘(Dance Moms)'에서 영감을 얻어 한국식으로 제작한 프로그램이다. 출연진들을 아이돌로 만들기 위해 노력하는 엄마들의 일거수일투족을 그린 리얼리티.

연출을 맡은 박승호 PD는 "엄마들이 주인공인 프로그램"이라고 운을 뗐다. 그는 "오디션 프로그램이 아이돌 지망생들의 경쟁을 보여준다면 '아이돌맘'은 아이돌이 되고 싶은 아이와 엄마의 갈등을 밀도있게 취재해 리얼하게 보여주는 프로그램"이라고 차이점을 설명했다.

이어 "경쟁 프로그램이 아니라 아이돌로 발을 내딛은 아이와 그를 키운 엄마의 갈등이 재밌게 묻어나지 않을까 싶다"라고 기대감을 전했다.

또 박 PD는 "아이돌 육성 시스템에 대한 따가운 시선 혹은 반대 의견이 있지만 저희는 그 내면을 보여주기보다는 엄마와 아이의 연대를 보여주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이 프로그램에는 강타가 MC겸 출연자들의 멘토로 출격한다. SM 최고의 아이돌을 키워낸 트레이너 군단도 총출동한다. 소녀시대, 슈퍼주니어, 샤이니 등의 보컬을 지도한 대한민국 최고의 보컬 트레이너 장진영이 출연진들의 보컬 트레이닝을 책임진다.

강타는 "저 역시 연습생 시절을 거쳐 데뷔했다. 고생한 후배들을 직접 봤기 때문에 모질게는 하지 못해 선생님으로서의 자격은 높지 않다"라고 프로그램 내 역할에 대해 설명했다.

보컬 트레이너 장진영은 "'아이돌맘' 친구들은 아직 어리고 목표를 정하지 않은 상태"라며 "기본기를 잘 다지는데 중점을 두고 지도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또 엑소의 춤 선생님이자 아이돌보다 더 아이돌같은 실력과 외모로 잘 알려진 SM 댄스 트레이너 김태우가 출연진들의 댄스 레슨을 맡는다.
김태우는 엑소와 이 프로그램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고 말했다. 그는 "아이들이 너희 춤을 추고 있다고 하자 아무것도 모르는 친구들을 가르칠 수 있냐고 묻기도 하고 현실적인 이야기를 했다"라고 전했다.

이들 외에도 SM 소속의 아이돌 멤버들이 잇달아 프로그램에 출연할 계획이며, 대한민국 최고의 아이돌 트레이닝 시스템을 갖추고 있는 SM 엔터테인먼트의 아이돌 육성 시스템 등이 공개될 예정이다.

높은 경쟁률을 뚫고 오디션을 통과해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된 출연진들도 눈길을 끈다. ‘영재 발굴단’에 한국 무용&수학 영재로 출연한 적 있는 염다현, 리틀 워너원으로 잘 알려진 김네오, 모태 힙합 소년 정재웅, 댄스 신동 이현진, 엄친딸 캐릭터의 유채영 등 총 다섯 명이 출연한다. 이들은 아이돌을 꿈 꾸며 대형 기획사의 러브콜을 받기 위한 도전자들로 출연하며 매 회 다양한 미션 수행과 트레이닝 과정을 보여줄 예정이다.

방송에는 자녀를 아이돌 스타로 키우기 위해 아이들 스케줄 관리는 물론, 식단 및 건강 관리까지 책임지는 이 시대 열혈 엄마들의 일상이 리얼하게 공개 될 예정이다.

높은 연봉의 워킹맘, 슈퍼모델 출신의 비주얼맘, 자녀보다 더 춤 추는 것을 좋아하는 댄스맘까지 이 시대의 다양한 엄마들의 캐릭터를 확인할 수 있다.

한편 강타는 MBC '무한도전-토토가3'을 통해 17년만에 H.O.T로 뭉치게된 소감을 전했다.

그는 "요즘 연습에 한창"이라며 "안될 줄 알았는데 아직 살아있더라. 저는 항상 3등이고 장우혁, 문희준이 위, 토니안, 이재원은 비슷하다"라고 귀띔했다.

이어 "더 구체적인 이야기는 시기상조"라면서 "멤버들과 예전만큼 얼마나 재현하느냐 관건을 두고 연습 중"이라고 전했다. 또 "자랑스러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아이돌맘'은 2월 1일 목요일 저녁 8시 라이프타임을 통해 첫 공개될 예정이다. 매주 목요일 방송. ‘아이돌맘’은 한국뿐만 아니라 라이프타임 아시아를 통해 아시아 30여 개국에도 방영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