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도나도 '적폐청산 TF'
가스안전공사 신임 사장, 반부패 외치며 TF 발족
일각선 "전문성 부족하니…정부와 코드 맞추나" 비판

노조, 임원에 '적폐' 딱지
공공기관장 퇴임하는 날 "단체협약 서명하고 나가라"
거부하자 "적폐세력" 욕설

다른 곳선 사장 선임 반대…고위임원에 '부역자' 낙인도

각 부처가 이른바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를 발족해 과거 정부의 정책적 판단을 뒤엎고 있는 가운데 공공기관도 적폐청산을 둘러싸고 조직 내 갈등이 커지는 등 ‘몸살’을 앓고 있다. 현 정부 출범 후 낙하산으로 임명된 기관장들이 정부와 ‘코드 맞추기’ 차원에서 주도하는 적폐청산 움직임에 노조까지 가세했다.

이달 초 취임한 김형근 한국가스안전공사 사장은 지난 22일 “과거 적폐를 청산하고 조직을 쇄신하겠다”며 ‘청산과 혁신 TF’를 출범시켰다. 김 사장은 “가스안전관리에 역량을 집중하기 위해 그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청렴과 반부패”라고 주장했다.

김 사장은 더불어민주당 도의원 출신으로 대선 때 ‘문재인 캠프 충북 활동가 모임’에 몸 담았다. 민주당 충북도당 부위원장, 민주당 비상근부대변인을 거쳐 원내대표 비서관을 지낸 정치인이다. 가스안전 분야 경험이 거의 없는데도 전격 임명됐다. 공사 관계자는 “가스안전과 적폐청산이 어떤 상관관계가 있는지 모르겠다”고 했다.

한 에너지 공기업은 노조가 고위임원 한 명을 ‘부역자’로 낙인 찍어 발표했다. 해당 임원이 과거 노사 협의 때 사측을 대리해 성과연봉제 도입을 주도했다는 게 이유다. 또 다른 에너지 공기업은 사장을 공모 중인데, 후보가 두 명으로 압축됐다는 뉴스가 나오자 노조가 그중 한 명을 ‘적폐’로 규정해 선임에 반대하고 있다. 노조에서 적폐로 몰린 후보는 내부 임원 출신이다.
한국노동조합총연맹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은 작년 7월 ‘10대 적폐 기관장’ 리스트를 실명으로 발표하기도 했다. 대부분이 성과연봉제 도입에 앞장섰다는 이유로 리스트에 올랐다. 한 공기업의 10년차 직원은 “적폐청산이란 화두가 채용비리 근절 등으로 이어지는 긍정적인 측면이 있다는 걸 감안하더라도 노조에 불리한 성과연봉제를 되돌리기 위해 이를 추진한 임원을 적폐 세력으로 몰고가는 것에는 동의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최근 물러난 한 공공기관장은 퇴임식이 있던 날 노조위원장에게 봉변을 당했다. “노사 단체협약서에 서명하고 가라”는 위원장 요구에 기관장은 “퇴임식까지 몇 시간 남지 않아 내용을 검토할 시간이 부족하니 나중에 기관장 직무대리와 상의하라”고 답했다. 그러자 위원장이 “전 정부에서 임명된 적폐세력”이라며 욕설을 퍼부었고 이 과정에서 몸싸움까지 일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기관에 따르면 노조위원장은 노조 전임자 인사평가에 불만을 품고 있었다. 해당 기관은 A~E등급까지 5단계로 인사평가를 하는데 규정상 노조 전임자 등 근로시간 면제자는 중간인 C등급을 받도록 돼 있다. 전임 기관장들은 노조와의 관계 등을 고려해 노조 전임자 대부분에게 A등급을 줬지만 최근 퇴임한 기관장은 관례를 깨고 규정대로 C등급을 준 것으로 알려졌다.

이태훈 기자 bej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