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블록 경쟁률 5 대 1 인기
경기도시공사는 과천지식정보타운 내 용지 26곳의 입찰 결과 평균 2.4 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고 30일 발표했다. 3개 용지는 경쟁률 미달로 인해 유찰됐다.

경기도시공사가 지난 15·22·29일에 걸쳐 진행한 26개 공급용지엔 총 63개 업체가 사업계획서를 제출했다. 지하철 4호선 신설역사 인근의 지식기반산업용지 9블록(1만3838㎡)은 6 대 1로 최고 경쟁률을 보였다. 역세권이라는 장점과 더불어 감정 가격이 668억원에 불과해 많은 사업자가 몰렸다.

소규모 첨단기업·스타트업 기업에 임대·분양할 목적으로 공급할 수 있는 지식산업센터 권장용지인 3블록(1만3866㎡)과 8블록(2만1506㎡)의 감정가는 각각 528억원, 835억원이다. 유수의 건설사들이 사업계획서를 제출해 각각 5 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전매도 가능하다.
경쟁률이 미달된 곳은 중소기업 전용용지인 지식1-1·3, 지식1-2와 지식기반 산업용지인 지식2-1이다. 중소기업 전용 용지는 수요가 부족했고, 지식2-1 용지는 다른 용지에 비해 도로가 한 면밖에 접해 있지 않아 관심이 낮았다고 경기도시공사는 설명했다. 미달 사유 등을 세밀히 조사한 뒤 토지이용계획에 반영해 내년 초 입찰을 다시 진행할 예정이다.

경기도시공사와 과천시는 다음달 초 사업계획서를 평가한 뒤 과천시 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최종 공급대상자를 결정한다. 최종 용지의 공급계약은 4월에 진행한다. 자세한 사항은 과천시 도시사업단 정보타운분양팀(02-3677-2872)이나 경기도시공사 지역협력사업부(031-220-3019)로 문의하면 된다.

김형규 기자 k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