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외교부 "유엔 안보리 결의 전면적이고 성실하게 이행중"

중국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이행 강화 차원에서 북한 기업들에 대한 폐쇄조치를 한 걸 계기로 북한에서 영업하던 중국 기업들도 철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 상무부와 공상총국은 지난해 9월 28일 홈페이지 공고를 통해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2375호에 따라 중국 내 북중 합작·합자·외자 기업들은 모두 폐쇄하라"고 밝힌 바 있다.

이 조치의 유예 기간인 120일이 지난 9일로 만료돼 중국 내 북한 기업의 폐쇄가 강제되면서, 북한 내 중국 기업들도 짐을 싸서 귀국하고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애초 중국 당국이 상호주의에 입각해 자국 기업의 북한 철수를 예고한 상태여서 시간표 대로 철수가 진행되고 있는 셈이다.
30일 베이징 소식통에 따르면 중국 당국이 이달 9일 이후 자국 내 식당을 포함한 북중 합작기업에 대해 영업정지 등의 강제조치를 단행하고 있다.

아울러 북한 내 중국 기업들에도 이런 대북제재 이행 조치가 적용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소식통은 "중국 상무부의 작년 9월 공고를 보면 북한과 중국의 합작 기업은 중국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동일하게 폐쇄해야 한다고 했기 때문에 북한에서도 유사한 조치가 이뤄졌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북한에 합작 및 합자 형태로 진출한 것으로 알려진 화천자동차, 화타이자동차, 조선김평 합영회사 등 중국 기업들도 철수했을 것으로 관측된다.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와 관련해 "강조하고 싶은 것은 중국은 전면적이고 성실히 안보리 결의를 이행하고 있고 우리가 져야할 국제적 책임을 실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화 대변인은 그러면서도 "안보리 결의 이행에 대한 구체적인 상황은 알지 못한다"며 북중 양국 기업들의 상대국 철수 상황에 대해 구체적으로 확인하지 않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