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AI로봇 소피아와'의 대담... "우리는 인간을 돕게 될 것"

인공지능 로봇으로는 최초로 시민권을 받은 '소피아'가 한국을 방문했다.

소피아는 30일 오전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4차 산업혁명, 로봇 소피아에게 묻다' 콘퍼런스에 참석해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일대일 대담을 나눴다.

박 의원이 "한복이 잘 어울리는 것 같다. 나와 비교해 누가 더 예쁜 것 같은가?"에 대해 묻자 소피아는 "한복이 마음에 든다"며 "로봇으로서 당연히 누가 예쁜지 말해야 하지만 누구와도 비교 대상이 돼선 안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로봇이 인간의 일자리를 대체할 수 있다는 우려가 있는데 어떻게 생각하는가?"에 대한 질문에 소피아는 "본인의 잠재력이 더 발휘되지 않을까. 산업혁명이 일어났을 때 우리 사회에 많은 변화를 줬다"며 "그런 변화는 긍정적으로 작용했다"고 말했다.

"어떤 일은 하고 싶은가?"에 대한 질문에 소피아는 "우리는 사람처럼 모든 일을 하고 싶다. 엔지니어나 프로그래머, 의료 보조인도 될 수 있다. 암 치료 등 다양한 일을 할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토크쇼에서 인간을 지배하겠다고 한 말이 농담이었는가?"에 대한 질문에는 "농담이 꼭 사람들을 웃게 만들지 않는다"라며 "앞으로 사람들 앞에서 농담할 때 상황에 맞게 조절해야겠다"고 답했다.
인공지능 로봇 소피아는 2015년 핸슨 로보틱스가 개발한 로봇으로, 유명 배우 오드리햅번을 본 떠 디자인됐다. 머신러닝 음성인식 기술이 탑재돼 62가지 감정을 표현할 수 있다.

또 작년 10월 사우디아라비아에서 로봇으로는 최초로 시민권을 발급받았고, 같은 달 유엔 경제사회이사회(ECOSOC)에 패널로 등장해 화제를 모았다.

소피아를 개발한 데이비드 핸슨 핸슨로보틱스 대표는 이날 "현재 AI로봇 대량생산을 준비하고 있다"며 "AI로봇의 뇌를 작동케 하는 등 생물학적인 인지가 가능케 연구해 사람들과 상호작용하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세원 한경닷컴 기자 tpdnjs0227@hankyung.com
한경닷컴 산업금융팀에서 영상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항상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