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DB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가 국민의당과의 통합 추진 과정에서 제기되는 '안철수-유승민 백의종군론'과 관련, 통합신당의 초기 성공을 위해 자신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공동대표를 맡아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다.

유 대표는 3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 직후 기자들에게 "(내가) 안 대표와 공동대표로 지방선거 때까지 책임져야 한다는 그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유 대표는 "안 대표께서 백의종군하겠다는 말을 번복하는 게 쉽지 않고 마음에 걸려 하지만, 안 대표도 '같이 책임져야 한다'는 제 말뜻은 충분히 이해하고 있다"며 "(안 대표를) 계속 설득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제 생각을 계속 전달했기 때문에 안 대표가 물러나는 상황에 대해서는 생각을 안 해 봤다"며 안 대표의 2선 후퇴에 동의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그는 또 "신당이 초반에 성공적으로 시작할 수 있겠느냐가 제가 제일 걱정하는 부분"이라며 "(안 대표가 그래도 백의종군을 선택하면) 그 부분에 대해서는 다시 생각을 해봐야겠다"고 언급했다.

안 대표와 달리 유 대표가 공동대표론을 고집하는 이유는 바른정당이 지난해 1월 창당 이후 강력한 리더십을 내세우지 못해 초기 정착에 어려움을 겪은 선례를 번복하지 않겠다는 강한 의지 표현으로 분석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