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창동계올림픽에 출전하는 대한민국 선수단 규모가 확정됐다.

대한체육회는 평창동계올림픽에 선수 144명, 경기임원(코치 포함) 40명, 본부임원 35명 등 219명의 선수단을 보낸다고 30일 발표했다. 7개 종목 144명인 대한민국 출전 선수는 역대 동계올림픽에서 가장 많다.

대한민국 선수단 단장은 김지용 학교법인 국민학원 국민대학교 이사장이 맡는다. 선수단 수석 부단장엔 전충렬 대한체육회 사무총장, 부단장에 전명규 대한빙상경기연맹 부회장이 각각 선임됐다.

우리 선수단의 목표는 금메달 8개, 은메달 4개, 동메달 8개 등 20개의 메달로 종합 4위에 오르는 것이다.

체육회는 "평창동계올림픽에 출전하는 국가대표 선수들이 최상의 경기력 발휘하도록 종목별 전담팀 등 전문 인력을 최대 지원하고 정부합동 지원단과 코리아 하우스를 운영해 선수단 서비스 지원을 다각화겠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