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강타가 17년만에 H.O.T로 뭉치게된 소감을 전했다.

30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드레스가든에서 라이프타임이 방영하는 '아이돌맘(Idol Moms)'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앞서 '무한도전' 측은 "오는 2월 15일 일산 MBC드림센터 공개홀에서 H.O.T와 '토토가3'(토요일 토요일은 가수다3) 특집 무대를 연다"고 밝혔다. 강타는 데뷔 20년만에 H.O.T의 일원으로 팬들을 만나게 됐다.

강타는 이날 '토토가3'를 통해 재결합 하는 과정을 설명했다. 그는 "요즘 연습에 한창"이라며 "안될 줄 알았는데 아직 살아있더라. 저는 항상 3등이고 장우혁, 문희준이 위, 토니안, 이재원은 비슷하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더 구체적인 이야기는 시기상조"라면서 "멤버들과 예전만큼 얼마나 재현하느냐 관건을 두고 연습 중"이라고 밝혔다.

강타는 '아이돌맘(Idol Moms)'에서 아이돌을 꿈꾸는 출연진들을 위한 멘토이자 MC로 나선다. 이 프로그램은 댄서를 꿈 꾸는 아이들과 엄마들의 리얼리티 예능으로 전 세계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라이프타임 프로그램 '댄스맘(Dance Moms)'에서 영감을 얻어 한국식으로 제작한 프로그램이다. 출연진들을 아이돌로 만들기 위해 노력하는 엄마들의 일거수일투족을 그린 리얼리티.
방송에는 강타 뿐만아니라 SM 최고의 아이돌을 키워낸 트레이너 군단도 총출동한다. 소녀시대, 슈퍼주니어, 샤이니 등의 보컬을 지도한 대한민국 최고의 보컬 트레이너 장진영이 출연진들의 보컬 트레이닝을 책임진다.

또 엑소의 춤 선생님이자 아이돌보다 더 아이돌같은 실력과 외모로 잘 알려진 SM 댄스 트레이너 김태우가 출연진들의 댄스 레슨을 맡는다. 이들 외에도 SM 소속의 아이돌 멤버들이 잇달아 프로그램에 출연할 계획이며, 대한민국 최고의 아이돌 트레이닝 시스템을 갖추고 있는 SM 엔터테인먼트의 아이돌 육성 시스템 등이 공개될 예정이다.

높은 경쟁률을 뚫고 오디션을 통과해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된 출연진들도 눈길을 끈다. ‘영재 발굴단’에 한국 무용&수학 영재로 출연한 적 있는 염다현, 리틀 워너원으로 잘 알려진 김네오, 모태 힙합 소년 정재웅, 댄스 신동 이현진, 엄친딸 캐릭터의 유채영 등 총 다섯 명이 출연한다. 이들은 아이돌을 꿈 꾸며 대형 기획사의 러브콜을 받기 위한 도전자들로 출연하며 매 회 다양한 미션 수행과 트레이닝 과정을 보여줄 예정이다.

방송에는 자녀를 아이돌 스타로 키우기 위해 아이들 스케줄 관리는 물론, 식단 및 건강 관리까지 책임지는 이 시대 열혈 엄마들의 일상이 리얼하게 공개 될 예정이다. 높은 연봉의 워킹맘, 슈퍼모델 출신의 비주얼맘, 자녀보다 더 춤 추는 것을 좋아하는 댄스맘까지 이 시대의 다양한 엄마들의 캐릭터를 확인할 수 있다.

'아이돌맘'은 2월 1일 목요일 저녁 8시 라이프타임을 통해 첫 공개될 예정이다. 매주 목요일 방송. ‘아이돌맘’은 한국뿐만 아니라 라이프타임 아시아를 통해 아시아 30여 개국에도 방영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