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신용평가 체계가 '등급제'에서 '점수제'로 바뀐다. 이에 따라 약 240만명이 평균 1%포인트(p)의 이자 절감 효과를 보게 된다.

금융위원회는 관계기관 간담회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을 중심으로 한 '개인신용평가체계 종합 개선방안'을 발표했다.

현행 1∼10등급의 등급제를 미국·독일과 같은 점수제로 전환한다. 등급제가 점수제로 전환되면 약 240만명이 기존의 등급제보다 대출금리에서 연 1%p 정도의 금리 절감 혜택을 받을 것으로 추정된다.

금리 중심의 신용평가로 중금리 대출자 41만명의 신용점수가 상승하고, 이중 21만명은 등급 자체가 오를 것으로 예상됐다.

또 중도금 대출이나 유가증권 담보대출 등 업권별 신용위험에 차이가 없는 경우 은행권 수준으로 평가해 최대 47만명의 신용점수가 오르고, 13만6000명은 등급이 오른다.
결론적으로 88만명의 신용점수가 상승하고 34만명의 신용등급도 오르는 효과가 나온다.

사회 초년생이나 은퇴자 등 '금융 이력 부족자'에 대해서는 비(非) 금융정보를 신용평가에 적극적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현재 신용정보사(CB)에 등록된 4515만명 중 1107만명이 금융 이력 부족자다. 평가 정보가 부족하다는 이유로 대부분 4∼6등급이다.

금융위는 세금, 사회보험료, 통신요금 납부 실적에 더해 민간보험료 납부 실적이나 체크카드 실적, 온라인 쇼핑몰 거래 실적까지 고려해 이들의 신용도를 최대한 공정하게 평가하겠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