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세종시가 땅값 상승률 전국 1위를 차지했다.

30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작년 세종시의 땅값 상승률은 7.02%를 기록해 17개 시·도 가운데 가장 높았다. 그다음 부산(6.51%), 제주(5.46%), 대구(4.58%), 서울(4.32%) 등 순이었다.

세종시 중에서도 금남면(9.55%), 연서면(9.18%), 연기면(8.74%) 등지의 상승률이 두드러졌다.

세종시는 공공기관 추가 이전에 대한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고 제6 생활권 개발 사업이 진행되면서 인근 투자 수요도 높아지고 있다.

서울은 2013년 9월부터 52개월 연속 상승 중이다.

경기(3.45%), 인천(3.10%) 지역은 전국 평균보다는 낮았고, 이로 인해 수도권 전역(3.82%)도 평균을 하회했다.

지방의 땅값 상승률은 3.97%를 기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