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무일 검찰총장이 법무부 고위간부의 여검사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철저한 진상조사와 그에 따른 응분의 조치를 약속했다.

문 총장은 30일 성추행 의혹 대책을 묻자 "사안은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고, 진상조사를 철저히 할 예정"이라며 "그 결과에 따라 상응하는 응분의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게 문 총장은 검찰 내 양성평등을 위한 조치도 강구하겠다고 공언했다. 그는 "직장 내에서 양성이 평등하고 안전하게 근무할 수 있는 조치를 강구하도록 하겠다"며 "한편으로는 피해 여성 검사가 트라우마를 극복하고 직장 내에서 평안하게 근무하는 환경을 조성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대검 감찰본부(정병하 본부장)도 전날 "게시글에 대한 진상을 철저히 조사해 비위자가 확인될 경우 응분의 책임을 물을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서지현 검사는 29일 검찰 내부 통신망 '이프로스'(e-Pros)에 '나는 소망합니다'라는 글과 첨부 문서를 올렸다. 그는 "2010년 10월 30일 한 장례식장에서 법무부 장관을 수행하고 온 당시 법무부 간부 안모 검사로부터 강제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서 검사는 "납득하기 어려운 이 모든 일이 벌어진 이유를 알기 위해 노력하던 중 인사발령의 배후에 안 검사가 있다는 것을, 안 검사의 성추행 사실을 당시 최교일 법무부 검찰국장(현 자유한국당 의원)이 앞장서 덮었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가해자로 지목된 당사자는 지난해 6월 법무부 검찰국장을 지낼 때 서울중앙지검 수사팀과의 부적절한 '돈봉투 만찬' 파문으로 면직 처분된 안태근 검사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