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정성호가 아내 경맑음 때문에 새벽 3시에 경찰서를 찾아가 오열했다.

최근 SBS '싱글와이프2'를 통해 고된 육아에서 벗어나 하와이로 일탈 여행을 떠난 경맑음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그러나 여행 이틀째 날 아침, 하와이 전역에 북한발 탄도 미사일이 날아오고 있으니 즉각 대피하라는 경보가 발령된 것. 하와이 주민들은 순식간에 혼란에 빠졌고 충격과 공포에 사로잡힌 경맑음은 남편 정성호에게 전화를 걸어 "나에게 남은 시간이 15분"이라며 울부짖었다.
당시 한국 시간은 새벽 3시경이었는데, 정성호는 갑작스러운 전화 한 통을 끝으로 연락이 되지 않는 아내 걱정에 경황없이 경찰서로 뛰어가 진상 파악을 위해 새벽 내내 눈물과 걱정으로 밤을 지새웠다는 후문이다.

차후 해당 경보는 오경보로 밝혀졌지만 정성호, 경맑음 부부는 예고 없이 찾아온 돌발 상황에 일상에서는 잊기 쉬운 서로에 대한 애정을 재확인했다.

정성호, 경맑음 부부를 공포와 혼란에 빠트린 긴급 상황은 오는 31일 수요일 밤 11시 10분 SBS '싱글와이프' 시즌2를 통해 공개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