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일자리 직접 챙긴다더니 이제와 엉뚱하게 장관들 질책"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는 30일 "적폐청산만으로 국민의 지지를 받을 시간은 지났다"며 "이제는 일자리 문제에 '올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사상 최악의 청년실업률로 고용빙하기라는 얘기가 나온다.

문재인 정부 들어 각종 메가톤급 선심성 정책을 쏟아낸 후에 나타나는 현상"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최근 문재인 대통령은 '일자리는 민간이 만든다'는 고정관념이 정부에 남은 것으로 보인다며 장관들을 질책했다고 한다"며 "하지만 대통령이 아무리 아니라고 해도 양질의 일자리는 민간에서 만들어진다.

이건 고정관념이 아니라 경제원리이자 상식"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청와대에 취업상황판을 내걸고 대통령이 청년 일자리를 직접 챙기겠다고 할 때는 언제고, 이제 와서 질책은 엉뚱한 장관들에게 하나"라며 "경제와 일자리 창출에 대한 대통령의 인식이 참으로 우려스럽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민간에서 일자리 문제가 풀리지 않는 것은 각종 규제로 기업활동이 위축되고 스타트업이 활성화되지 못했기 때문"이라며 "규제프리존법 하나만 통과시켜도 향후 5년간 일자리 17만 개가 만들어질 것이라는 전망을 내놔도 정부와 여당은 묵묵부답"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가 나서지 않는다면 국민의당이 앞장서겠다"며 "2월 국회를 통해 각종 일자리 법안을 선제적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