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글러스' 최다니엘 /사진=제이와이드컴퍼니

배우 최다니엘이 '저글러스'에 함께 출연한 배우 백진희에 대해 미안함을 전했다.

지난 29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모처에서 KBS2 '저글러스'에서 철벽형 보스 남치원 역을 열연한 최다니엘을 만났다.

'저글러스' 종영 후 인터뷰가 이어지자 인터넷 실시간 검색어는 '백진희', '윤현민'이 올랐다. 앞서 인터뷰한 최다니엘의 깜짝 발언 때문. 그는 워낙 뜨거운 키스신에 백진희의 실제 연인 윤현민이 신경쓰였다는 것이다.

최다니엘은 "솔직히 키스신을 좋아하진 않는다. 부담스럽다"라며 "애정신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달래 줄 수 있기에 필요하다고는 생각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래도 잘 찍은 것 같다. 조명을 세피아 톤으로 맞춰 주니까 삿대질을 해도 사랑스러웠을 것 같다"라며 "후반부 가면서 왜 이렇게 키스신이 자주 나왔지 싶다. 심심하면 했던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키스신 후 최다니엘은 백진희에게 "그분(윤현민)과 괜찮지? 안 싸웠지?"라고 물었을 정도라고. 그의 발언 덕에 뜻하지 않은 이슈가 되자 최다니엘은 "인터뷰가 끝나면 싹싹 빌어야겠다"라고 미안해 하면서도 "뭐 나간걸 어떡하나, 이제 수습 잘해야지"라고 친분을 드러내기도 했다.

최다니엘은 "많이 긴장되고 떨렸다"라며 오랜만의 복귀 소감을 털어놨다. "3년 전과 알게 모르게 많이 바뀌었더라고요. 잔잔하게 연기 하는 듯, 안하는 듯 하는게 트렌드가 된 것 같아요. 대본이 로맨틱 코미디이고 소동이 많다보니 감독님도 대본 느낌을 살려 만화처럼 만들자 하셨죠. 정성호, 김기방, 백진희 등 함께 어우러지지 않았으면 여기까지 못왔죠."

'저글러스'는 탁월한 처세술과 친화력으로 프로서포터 인생을 살아온 좌윤이 비서(백진희)와 남치원이 회사에선 상사와 부하직원으로 집에선 집주인과 세입자로 엮여 펼쳐지는 오피스 로맨스물이다. 최고 시청률 9.9%를 달성하며 마지막회 동시간대 1위로 지난 23일 막을 내렸다.

최다니엘은 극중 비서를 거부하는 철벽 보스에서 비서 좌윤이의 진심을 받아들이며 츤데레를 오가는 달달하지만 시크한 캐릭터의 매력을 잘 살렸다. 제대 후 3년만의 복귀작인 '저글러스'를 통해 그는 MBC '지붕뚫고 하이킥' 이후 8년만에 '인생캐릭터'를 갱신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