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인 29일 전국 곳곳에 강한 바람이 불면서 체감온도가 떨어졌다.

이날 기상청에 따르면 오후 1시 현재 서울의 기온은 영하 6.9도다. 전날 같은 시각(영하 2.4도)보다 4도 넘게 내려갔다.

특히 강한 바람이 불면서 체감온도는 영하 13.3도로 더 내려갔다. 이날 서울의 풍속은 초속 4.6m로 전날(2.5m)보다 바람 세기가 강해졌다.

인천과 수원, 대전 등 한파특보가 내려진 중부 지방을 중심으로 체감온도는 영하 11도~13.9도를 기록했다.

기상청은 이밖에 대설주의보가 발효 중인 전남 서해안에 눈이 쌓이고 있다고 예보했다. 적설량은 목포 5.4㎝, 진도 4.5㎝ 등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다음날 아침까지 전라 서해안을 중심으로 눈이 내리겠다"면서 "눈이 내린 곳에는 도로가 미끄러울 수 있으니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