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전노민 / 사진=한경닷컴DB

주말연속극 ‘황금빛 내 인생’에 출연 중인 배우 전노민이 사기 혐의로 피소됐다.

29일 연예계 등에 따르면 전 소속사인 라이언브릿지는 약 1억5000만원을 편취한 혐의로 전노민을 고소했다.

회사 측은 "2011년 4월 계약을 하는 과정에서 전노민이 '세진주조'의 막걸리 일본 판매 독점권을 주겠다며 1억5000만원의 투자금을 종용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세진주조는 2015년 경영난 등을 이유로 폐업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투자금을 돌려받지 못했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전노민은 황금빛 내 인생에서 최재성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