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이 아니야’ 유승호가 인간 알러지를 극복하고 채수빈과 진정한 연인이 되는 해피엔딩을 맞았다.

지난 25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로봇이 아니야’ 마지막 회에서 김민규(유승호 분)는 기자회견을 열어 자신의 병을 고백했다. 그 과정에서 어린 시절의 트라우마를 극복하고 진심 어린 사과도 받았다.
이날 방송에서 김민규는 기자회견을 열어 “인간 알러지가 있다. 사람과 접촉하면 알러지가 생긴다. 어느 날 갑자기 로봇이 나타났고 그 로봇과 친구가 됐다. 그 로봇은 때론 사람이었고 때론 로봇이었다. 내 감정이 그 로봇, 그 사람에게 입력되면서 기적이 일어났다”고 그동안의 이야기를 솔직하게 털어놨다.

김민규가 군복무를 마치던 날 파티가 열렸다. 조지아(채수빈 분)는 김민규에게 “이런 날이 오는구나”라며 기뻐했고, 조지아가 미끄러질 뻔하자 김민규는 “키스는 바로 이 순간에 하는 거야”라며 입을 맞췄다.

이날 방송에서 유승호가 착용해 눈길을 끈 라이더 자켓은 4백만원대 닐 바렛 제품이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POLL 참여기간 : 2018.05.23~2018.06.07

행정안정부의 도로교통법 개정 공포로 오는 9월28일부터 자전거 헬멧 착용이 의무화되면서 이용자가 크게 늘어나고 있는 서울시의 공공 자전거 ‘따릉이’ 이용에도 영향을 받게 될 전망인데요, 어떻게 생각하세요?

이 시각 관심정보 광고 문의
오늘의 핫 클릭 광고 문의
오늘의 관심정보 광고 문의
핫이슈
글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