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겸 청와대 신임 대변인 (청와대 제공)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박수현 대변인 후임으로 김의겸 전 한겨레신문 선임기자를 내정했다고 29일 밝혔다.

김 대변인 내정자는 전북 군산 출신으로 제일고등학교와 고려대학교 법학과를 나왔다. 이후 1990년 한겨레신문에 입사해 사회부와 정치부 기자를 거쳤다. 또 정치사회 담당 부국장 등을 역임하고 논설위원 등을 지냈다.

특히 2016년 9월 최순실 씨 관련 보도를 통해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의혹 사건의 포문을 열었다.

한편 박 대변인은 이달 중순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에게 사의를 표명했다. 오는 6월 지방선거에서 충남지사에 도전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