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달 9일 개막하는 평창 동계올림픽이 역대 최대 규모로 치러진다.

평창올림픽 조직위원회는 29일 "이날 오전 6시까지 신청을 마감한 결과 총 92개국, 2925명의 선수가 등록됐다"며 "참가국과 선수 규모에서 동계올림픽 역사상 가장 큰 규모"라고 밝혔다.

평창올림픽은 2014년 개최된 소치올림픽보다 4개국, 67명의 선수가 증가했다. 소치올림픽의 경우 당시 88개국에서 2858명이 참가했다.

개최국인 대한민국은 15개 전 종목에 114명이 출전한다. 북한은 5개 종목에 선수 22명이 나선다.

사상 최초로 남북 단일팀을 구성한 여자 아이스하키팀은 한국 선수 23명과 북한 선수 12명 등 35명이 호흡을 맞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