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은 29일 가짜뉴스유포 및 명예훼손 211건을 고소·고발하고 향후 가짜뉴스 유포 등에 무관용으로 법적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디지털소통위원회 가짜뉴스법률대책단(단장 조용익)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월8일 신고센터 오픈 후 26일까지 접수된 5600여건 중 악성 유포자를 선별, 211건의 고소·고발을 진행한다"고 말했다.

법률대책단은 "고소 내용 중에는 청와대에서 탄저균을 수입해 청와대 직원만 맞았다, 문재인 대통령의 임기가 2018년 2월24일까지다 등의 가짜뉴스가 있다"고 밝혔다. 명예훼손 고발 내용 중에는 문재인 대통령의 합성사진을 유포한 김진권 자유한국당 군의원, 박영선 민주당 의원의 사칭 및 합성사진 유포 건 등이 포함됐다.
법률대책단은 추가 고소를 위해 신고센터에 접수되는 내용을 지속 검토하고 50여명의 시민으로 구성된 모니터단을 꾸려 가짜뉴스 모니터링에도 박차를 가한다.

조 단장은 "가짜뉴스 유포와 욕설·혐오 발언에 대해서는 무관용으로 법적 조치를 다할 것"이라며 "또한 매크로 댓글에 대한 근거도 수집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