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국적자 제한적·동남아 단체관광객 한시적 무비자 검토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설명절 연휴 기간 평창 동계올림픽 행사 지역에 있는 고속도로의 통행료를 면제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기간 중 중국 국적자는 제한적 무비자를, 동남아시아 단체관광객의 경우 한시적 무비자 허용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당·정·청은 29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에서 회의를 갖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평창올림픽과 함께 즐기는 설을 위해 올림픽 행사 지역 8개 고속도로의 통행료 면제를 진행하기로 했다"며 "평창올림픽 입장권 선물하기 캠페인과 KTX 경강선 티켓 소지자에 대한 농축산물 할인 판매 행사 등도 펼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평창 여행의 달을 운영하는 등 국내 관광 활성화에 대한 지원을 대폭 강화키로 했다"면서 "외국인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중국 국적은 무비자 입국, 동남아 단체관광객은 무비자의 한시적 허용을 각각 검토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중국의 경우 평창올림픽 티켓을 20만원 이상 소지한 경우 15일 무비자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면서 "동남아 단체관광객에 대한 한시적 무비자는 인도네시아, 베트남, 필리핀 등에 대해서 5인 이상에 15일 무비자를 주는 것을 말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