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8일 서울 은평구 불광동의 한 아파트에서 발생한 불로 일가족 3명이 모두 숨졌다.

29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전날 난 불로 구모씨(64)와 모친 김모씨(91), 아내 나모씨(63)가 끝내 숨을 거뒀다.

15층짜리 아파트 14층에서 발생한 불은 윗집 베란다로 번졌으나 추가 인명피해는 없었다.

소방당국은 약 3000만원의 재산 피해가 난 것으로 추산했다.

당시 화재 진압에는 인력 99명과 펌프차 등 장비 31대가 투입됐다.

소방당국 관계자와 주민 등에 따르면 아파트 소화전 배관 스위치가 수동에 놓여있었고, 중앙 펌프가 작동하지 않아 모든 배관이 비어있는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날 아파트 주민 등을 대상으로 탐문 조사를 벌인 뒤 오는 30일 소방서 등과 합동 정밀감식을 진행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