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평택시 통복시장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29일 오전 6시5분께 통복시장 내 3층 상가에서 불이 났다. 이 불로 상가 내부와 주변에 있던 시민 등 6명이 연기를 마셔 병원으로 옮겨졌다.

소방당국은 소방관 54명과 펌프차 등 장비 22대를 투입,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소방 관계자는 "큰 불길은 잡혀 주변 상가로 확대되진 않았다"며 "진화를 마치는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